Camping at somewhere near the Chungpyong Dam

23-24 Feb, 2011

추워봤자 얼마나 춥겠어 했는데

이건 너무 추웠다.
마치 냉장고에서 잔 거 같다. -_-

다행히 아침에 끓인 라면을 먹자
온 몸이 사르르 녹았다.

북한강변을 달리다가
아~ 여기다 싶어서 멈춘 곳이다.
시야가 탁 트이고 청평댐도 한눈에 보여서 뭔가 이지해 보였다. ㅋㅋ

다음엔 좀 더 와일드한 곳에서 해보고싶다:)

song : Moby – In My Heart

stormx0

댓글 남기기

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. 필수 입력창은 *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